초기불교 수행: 사마타와 위빳사나의 비교

사마타와 위빳사나를 몇 가지 측면에서 비교해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사마타든 위빳사나든 중요한 것은 대상을 명확하게 설정하는 것이다. 세간적인 경지에서 보면 사마타의 대상은 표상nimitta이라는 ‘개념paññatti ‘이고 위빳사나의 대상은 ‘법dhamma’이다. 이것이 사마타와 위빳사나를 구분 짓는 가장 중요한 잣대이다.

둘째, 사마타는 표상이라는 대상에 집중하여 삼매를 계발하는 수행이고, 위빳사나는 법이라는 대상을 무상·고·무아로 통찰하는 통찰지를 계발하는 수행이다. 사마타는 마음이 표상에 집중되어 마음의 떨림이나 동요가 그치고 가라앉자 고요한 상태를 말한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지止로 옮겼다.

위빳사나는 ‘분리해서vi 보는 것passanā’이라는 문자적인 뜻 그대로, 대상을 나타난 모양대로 보는 것이 아니라 법의 무상하고 고이고 무아인 특성을 여실지견하는 것을 말한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관觀으로 옮겼다.

셋째, 사마타의 키워드는 표상이고, 위빳사나의 키워드는  무상·고·무아이다. ‘청정도론’은 삼매의 대상을 40가지 명상주제로 정리하고 있다. 사마타 수행을 본삼매를 닦는 수행이라고 좁혀서 정의한다면(M.A.ii.346) 사마타는 이들에 속하는 22가지 명상주제 가운데 하나의 대상에 마음을 집중하여 그 대상에서 익힌 표상uggaha-nimitta을 만들고, 이것이 마침내 닮은 표상으로 승화되어 흩어지지 않고 오롯하게 되어, 매순간의 마음들이 이 닮은 표상에 고도로 집중된 상태라고 할 수 있다. 위빳사나는 마음, 마음부수, 물질로 구분되는 71가지 구경법들 가운데 하나를 통찰하는 수행이다. 이처럼 법을 통찰해 들어가면 제법의 무상이나 고나 무아를 철견하게 된다.

넷째, 삼매의 입장에서 보면 사마타로 성취되는 삼매는 근접삼매upacāra-samādhi나 본삼매appanā-samādhi이고, 위빳사나 수행을 할 때의 고도의 집중은 찰나삼매khanika-samādhi이다.

다섯째, 사마타의 고요함만으로는 해탈·열반을 실현할 수가 없다. 왜냐하면 사마타는 마음과 대상이 온전히 하나가 된 상태로, 밝고 맑은 고요함에 억눌려 탐진치가 드러나지 않고 잠복되어 있을 뿐 사마타에서 나오면 다시 탐진치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태를 경에서는 일시적인 해탈samaya-vimutta이라고 한다(A5:149). 그러므로 무상·고·무아를 통찰하는 위빳사나의 힘으로 탐진치의 뿌리를 완전히 멸절시켜야 그러한 번뇌들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되며 그래야 해탈·열반을 실현하게 된다.

이처럼 위빳사나의 지혜가 없이는 해탈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사마타의 도움이 없이는 위빳사나의 지혜가 생기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초기경에서 사마타와 위빳사나라는 술어는 거의 대부분 함께 나타나며 부처님께서는 이 둘을 부지런히 닦을 것을 강조하셨다.

여섯째, 사마타를 먼저 닦아야 하는가, 위빳사나를 먼저 닦아야 하는가, 아니면 둘 다를 동시에 닦아야 하는 가의 문제는 결국 인연 닿는 스승의 지도방법이나 수행자 자신의 관심과 성향에 따라서 다를 수밖에 없다. 부처님께서는 ‘쌍 경’에서 초선부터 상수멸까지의 모든 경지는 해탈·열반을 실현하고 깨달음을 실현하고 번뇌 다한 아라한이 되는 튼튼한 토대가 된다고 말씀하신다(A4:170). 물론 마른 위빳사나를 닦는 자sukkah-vipassaka. 즉 순수 위빳사나를 닦는 자suddha-vipassaka는 선의 습기濕氣 없이 마른 위빳사나만 닦아서 아라한이 될 수 있다(DA.i.4).

결론적으로 말하면 사마타를 먼저 닦을 수도 있고, 위빳사나를 먼저 닦을 수도 있고, 사마타와 위빳사나를 함께 닦을 수도 있다. 사마타를 먼저 닦아야 한다 거나 위빳사나만을 닦아야 한다고 하는 것은 독단적인 견해 일 뿐이고, 이런 견해를 고집하면 진정한 수행자라고 할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어떤 경우에도 불교 수행은 무상·고·무아를 통찰하는 위빳사나로 귀결이 된다는 사실이다. 여기서 위빳사나는 무상·고·무아를 통찰하는 것 그 자체이지 결코 특정한 수행 기법만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사마타는 표상이라는 대상에 집중하여 삼매를 계발하는 수행이고 위빳사나는 법이라는 대상을 무상·고·무아로 통찰하여 통찰지를 계발하는 수행이다.” [초기불교입문 각묵스님]

 

 
In